‘흉부외과’ 고수 vs 서지혜, 수술방서 팽팽한 신경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흉부외과’ 고수와 서지혜의 대립/사진제공=SBS

SBS ‘흉부외과’에서 고수와 서지혜가 수술장에서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며 향후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흉부외과’는 첫 방송부터 고수, 엄기준, 서지혜, 정보석 등 배우들의 열연과 더불어 몰입도 높은 전개가 펼쳐졌다.

지난 27일 방송된 ‘흉부외과’에서는 비행기에서 심장질환 환자를 응급조치한 수연(서지혜 분)이, 비행기에서 내린 후 환자를 병원으로 데리고 갔다가 마침 아르바이트를 온 태수와 마주쳤다.

둘은 순식간에 장비를 꾸리고는 곧바로 수술할 채비를 마쳤다. 이때 수연은 심장질환 치료로 명성이 높은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에 4년간 있었던 경력을 언급하면서, 잘 하는 사람이 수술해야 한다는 말로 태수를 자극했다. 그러면서도 둘은 손발을 맞추면서 환자를 수술했다. 수술을 마무리하려던 상황에서 갑자기 환자의 피가 쏟아지면서 더욱 위급한 상황이 발생했다.

수연은 당황해 하며 “더 큰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태수는 “정신 차려! 열었으면 책임을 져야지! 그 잘난 병원에서 안 가르쳐줬어?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라며 버럭 화를 내기 시작했다. 이어 태수는 “살리고 싶으면, 닥치고 본드 가져와”라고 호통을 쳤다. 하지만 수연은 “합병증과 더불어 산다는 보장이 없다”고 걱정했다. 태수는 그런 수연을 향해 “당신이 그러고도 흉부외과 의사냐”며 “본드를 심장에 바르는 걸 본적은 없어도 들은 적은 있잖아”라고 다시한번 강하게 말했다. 망설이던 수연은 그 길로 철물점으로 달려갔다가 순간접착제를 사들고 다시 수술장으로 들어왔다.

오는 3일 방송될 ‘흉부외과’에서는 둘의 관계에 큰 변화가 감지될 예정이다.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난다고 해도 태산병원의 펠로우인 태수가 환자의 심장에 본드를 바른 일이 태산병원 이사장의 딸인 수연을 통해 병원 내 알려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태수의 자리는 위태로울 수밖에 없고, 또한 확장성 심근증으로 병원에 입원 중인 어머니의 병원비 또한 감당할 수 없게 된다.

드라마 관계자는 “태수가 수술장에서 수연을 향해 버럭하면서 팽팽한 긴장감이 형성됐다”라며 “다른 이유보다도 환자를 살리기 위한 행동이었는데, 과연 태수의 이런 행동이 어떤 결과를 초래할 지는 드라마를 통해서 지켜봐달라”라고 밝혔다.

‘흉부외과’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며, 5~8회는 오는 3일과 4일에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