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국군의 날’ 행사 화제 “국가적 행사 함께 할 수 있어 큰 영광”

[텐아시아=우빈 기자]

제70주년 ‘국군의날’ 기념행사에 참석한 가수 겸 배우 옥택연 / 사진제공=51K

배우 겸 그룹 2PM 옥택연이 제70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남다른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일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건군 70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의 메인 프로그램인 국군의 ‘미래 전투수행체계’ 시연에 옥택연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미래 전투수행체계’ 시연은 국군이 전력화 한 최신예 무기체계들과 함께 향후 가까운 시일 내에 전력화 할 유·무인 복합 전투체계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행사 측 관계자에 따르면 “옥택연 상병은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허리디스크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수술과 치료 끝에 현역 판정을 받아 많은 귀감이 되었고, 현재 군 생활도 성실하게 수행하고 있어 ‘국군의 날’ 행사에 참여하는 것이 남다른 의미가 될 것 같아 적극 추천했다”고 밝혔다.

옥택연은 “국가적 행사에 도움이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행사에 참여하는 타부대 장병들과 동고동락하며 열심히 연습했다. 육군이 전력화 하려는 워리어플랫폼(개선된 전투장구류 등이 포함된 개인 전투기반체계)을 국민들에게 알리는데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 뜻 깊은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 큰 영광이고 남은 군생활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남다른 각오를 밝힌 배우 옥택연은 촬영과 퍼포먼스에 익숙하지 않은 병사들을 이끌어 주며, 촬영장과 행사장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지난 7월 51K와 전속 계약을 맺으며 가수 겸 연기자로서 새로운 도약을 다짐한 옥택연은 현재 백마 신병교육대대 조교로 복무 중이며 내년 6월 전역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