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윤아, ‘숨바꼭질’ 후속 ‘신과의 약속’ 출연…변호사 우나경 役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오윤아/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배우 오윤아가 MBC 새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극본 홍영희, 연출 윤재문)의 출연을 확정했다.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는 2일 “오윤아가 오는 11월 방송 예정인 ‘신과의 약속’ 출연을 확정 짓고 한채영, 배수빈, 이천희와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아낸 휴먼 멜로드라마다.

극중 오윤아가 열연하게 될 우나경은 흙수저 출신으로 자신을 구원할 방법은 공부 밖에 없다는 걸 일찌감치 깨달은 인물이다. 피맺힌 노력 끝에 사법고시에 패스해 변호사가 된 야망 있는 캐릭터다.

‘사임당’ ’언니는 살아있다’ ‘연남동 539’ ’훈남정음’을 통해 희대의 악녀부터, 친근한 허당미 넘치는 연기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오윤아는 최근에는 MBC 예능 ‘진짜 사나이 300’에도 출연하고 있다. 이번 ‘신과의 약속’에서는 어떤 연기 변신을 할 지 기대가 모인다.

‘신과의 약속’ 제작진은 “한채영, 배수빈, 이천희에 이어 오윤아까지 주연 라인업 캐스팅이 완성됐다“며 “각기 다른 로맨스와 갈등이 폭발하는 네 남녀의 불꽃 튀는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신과의 약속’은 ‘숨바꼭질’ 후속으로 오는 11월 24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