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연X신현수의 ‘열두밤’, 시청 키워드 공개… #1회1밤 #여행로맨스 #청춘멜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새 드라마 ‘열두밤’ 포스터/사진제공=채널A

채널A 새 드라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현수)이 오는 12일 첫 방송을 앞두고 오직 ‘열두밤’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키워드를 공개했다.

‘열두밤’은 뉴욕에서 온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한승연)과 도쿄에서 온 무용가 지망생 차현오(신현수)의 만남을 그린다. 무작정 서울로 오게 된 두 사람은 2010년 북촌 게스트하우스에서 첫 만남을 가지고 이후 2015년과 2018년까지 총 세 번의 여행을 함께한다. 첫 방송 전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키워드를 짚어봤다.

#청춘 멜로한승연X신현수의 촉촉하고 뜨거운 만남

한승연(한유경 역)과 신현수(차현오 역), 두 청춘남녀의 신선한 조합은 벌써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풋풋함과 성숙함을 동시에 가진 한승연과, 편안하면서도 설레는 매력을 가진 신현수는 서로 다른 청춘의 빛깔을 선사하며 꿈과 사랑에 대한 고민을 현실적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드라마 ‘청춘시대2’에서 호흡을 맞춘데 이어 ‘열두밤’에서 재회한 두 사람이 설레는 로맨스로 올 가을 안방극장에 잠들어 있던 연애세포를 깨울 전망.

#1 1 – 8 그리고 밤의 시간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그린다. 1회에 단 하루의 이야기를 담는 구성으로 총 열 두 번의 뜨거운 낮과 밤 속으로 시청자들을 초대한다. 특히 8년이라는 세월을 지나는 동안 극 중 캐릭터들은 계속해서 변화한다. 그들이 맞닥뜨리는 세 번의 순간, 세 번의 갈림길에서 내려지는 일련의 결정들을 통해 시청들의 삶에도 새로운 질문을 던지며 ‘인생 드라마’를 예고하고 있다.

#여행 로맨스이방인의 눈으로 바라본 낯선 서울의 설렘

극 중 한유경과 차현오는 각각 뉴욕과 도쿄에서 온 이방인이다. 누군가에게는 너무나 익숙한 서울이 두 남녀에게는 생경하고 낯선 공간이 되어 그동안 잊혀졌던 낭만과 여행의 설렘을 꽃피울 예정이다. ‘열두밤’의 시청자들은 늘 걷던 거리, 항상 바라보던 풍경이 특별하게 다가오는 색다른 경험을 체험, 두근거림으로 가득할 ‘여행’의 분위기와 감각을 고스란히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다채로운 매력의 ‘열두밤’은 오는 12일 오후 11시 첫 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