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다”…’식구일지’ 예원, 얄밉지 않은 ‘셀프 칭찬’의 달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스카이티브이(skyTV)∙채널A ‘식구일지’/사진제공=스카이티브이

스카이티브이(skyTV)∙채널A ‘식구일지’에서 ‘셀프 칭찬’을 하는 예원의 모습이 공개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식구일지’ 5회에서는 도전 12일차를 맞이한 예원 가족의 평범한 모습이 펼쳐진다. 예원의 아빠는 조기축구회에서 운동을 즐기고, 직장인인 동생은 회사에서 지방출장을 떠난다. 엄마는 저녁식사로 바지락찜을 준비한다.

예원은 최근 ‘식구일지’ 스튜디오 녹화에서는  VCR을 통해 자신이 인터뷰 사진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을 보게됐다. 이때 예원은 갑자기 “아 예쁘다”며 자신을 향해 셀프 칭찬을 해 함께 VCR을 지켜보던 다른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머쓱해진 MC 김성주는 “우리가 칭찬해줬어야 했는데…”라며 미안해하고, 소유진은 “내가 하려고 했는데!”하며 안타까워했다. 예원은 “아무도 안 해주실 거 같아서 제가 먼저 했다”며 셀프 칭찬한 이유를 설명하며 민망해했다.

이날 방송에서 예원의 가족은 가평으로 1박2일 여행을 다녀온 이후 한결 편안하고 가까워진 모습으로 도전에 임한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뿐, 평범한 직장인인 동생 민준이 결국 문제를 일으킨다. 회사가 멀어 저녁식사 합류에 힘들어하던 동생이 출장을 갔다가 지옥의 퇴근길에 완전히 갇혀버려서 오도가도 못하게 된 것.

7시가 다 되어 가도록 나타나지 않자 예원은 시계를 붙들고 안절부절 못한다. 이때 동생이 전화통화로 “너무 힘들다”는 말을 남기자, 오매불망 동생을 기다리며 응원하던 가족들의 분위기가 싸늘해진다. ‘파채사건’으로 도전 첫날부터 위기를 일으켰던 민준이 결국 예원 가족의 도전을 여기에 멈추게 할지 오는 3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될 ‘식구일지’ 5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