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티파니, 소녀시대 멤버들에 ‘티 매니저’로 불린 사연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사진제공= MBC

오늘(1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은 소녀시대를 떠나 홀로서기를 시작한 티파니와 만난다.

오랜 시간 함께했던 소녀시대를 떠나 지난해 본격적인 솔로 활동을 위해 미국으로 떠났던 티파니가 오랜만에 한국을 찾았다. 과거 멤버들과 함께 했던 시절이 아직도 꿈만 같고 뿌듯하다는 그는 “한국에 오니 멤버들도 만날 수 있고 마치 집에 온 것 같다”며 기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가끔 한국어 발음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티파니를 위해 MBC 아나운서 김정현이 직접 발음교정에 나섰다. 하지만 당당하게 아나운서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줄 알았던 김정현이 오히려 발음을 잘하는 티파니에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소녀시대 시절 멤버들을 살뜰히 챙겨 일명 ‘티 매니저’로 불렸다는 티파니는 과거를 회상하며 써니에게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여전히 밝고 반짝이는 티파니와의 인터뷰는 오늘(1일) 오후 8시 55분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