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휴머니즘 넘치는 인천공항 사람들의 ‘리얼’ 이야기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로운(왼쪽부터), 이수경, 김경남, 이동건, 김지수, 채수빈 이제훈이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열린 SBS 드라마 ‘여우각시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제공=SBS

국내 최초로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배경으로 하는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이 베일을 벗는다. 그 동안 접하기 어려웠던 공항의 보안팀, 계류팀, 여객서비스팀 등 인천공항 내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엿볼 수 있다. 또한 이들이 예측불가 사건들에 얽히고설키는 모습으로 휴머니즘 넘치는 따뜻한 이야기를 선사한다.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인천공항공사 신입사원 이수연(이제훈)과 사고뭉치 1년 차 직원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여우각시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SBS드라마본부 한정환 EP를 비롯한 제작진과 배우 이제훈, 채수빈, 이동건, 김지수, 김경남, 이수경, 김로운이 참석했다.

‘여우각시별’은 여우의 얼굴 모양을 한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서 여객서비스팀을 중심으로 공항 곳곳에서 치열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여객서비스팀에 발령 받은 신입사원들이 겪는 사건, 사고를 비롯해 공항공사 각 팀의 내부 속사정과 미묘한 갈등을 첨예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한 EP는 “‘구가의 서’를 통해 함께 작업한 신우철 감독과 강은경 작가의 두 번째 작품”이라고 ‘여우각시별’을 소개했다. 신 감독은 ‘파리의 연인’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등을 연출했으며, 강 작가는 ‘제빵왕 김탁구’ ‘낭만닥터 김사부’ 등을 집필했다. 한 EP는 “인천공항을 배경으로 한 젊은이들의 꿈과 희망, 사랑을 모두 담았다”며 “새로운 스타들의 탄생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SBS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비밀을 지닌 신입사원 이수연을 연기하는 배우 이제훈. /사진제공=SBS

이제훈은 ‘여우각시별’을 통해 1년 반 만에 드라마에 컴백한다. 그는 뜻하지 않은 사고를 당한 뒤 파일럿의 꿈을 접고 인천공항에 입사한 신입사원 이수연 역을 맡았다. 이수연은 사람들과 항상 적당한 거리를 두고 있다. 자신이 가진 특별한 비밀을 숨기기 위해서다. 이제훈은 “이수연이 자신이 가진 비밀로 인해 인천공항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에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중점적으로 봐달라”고 했다.

이수연의 비밀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그는 “이수연은 힘이 좀 세서 한여름이 위기에 처했을 때 수호천사 같은 역할을 한다”며 “왜 그렇게 힘이 센지는 드라마에서 금방 공개될 것”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극했다.

SBS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사고뭉치 사원 한여름 역을 맡은 배우 채수빈. /사진제공=SBS

채수빈은 공기업 입사를 목표로 3수 끝에 인천공항공사에 합격한, 여객서비스팀의 사고뭉치 입사 1년 차 직원 한여름을 연기한다. 채수빈은 “이제훈 선배님이 먼저 캐스팅됐는데, 평소 좋아하고 같이 연기해보고 싶었던 선배님이라 망설이지 않고 이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또한 “촬영하면서 선배님이 많이 챙겨주시고 배려해주셔서 편안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채수빈은 자신이 연기하는 한여름에 대해 “애틋한 사연이 있는 캐릭터”라며 “애쓰고 노력하지만 마음과 달리 실수를 연발하며 ‘인간폭탄’이라는 얘기를 듣는다”고 소개했다. 이어 “처음에 대본을 읽고 민폐 캐릭터가 아닐까 우려했는데 작가님, 감독님과 많은 얘기를 나누고 연기하면서 여름이를 이해하게 됐다. 그러면서 걱정을 덜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살면서 누구나 실수하고 처음하는 일에 서툴 수 있다”며 “여름이는 돈을 많이 버는 게 아니라 ‘괜찮다, 너 잘하고 있다’는 한 마디를 듣고 싶어한다”며 “여름이가 점점 성장해나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위안을 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우 이동건이 SBS 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인천공항공사의 운영기획팀장 서인우를 연기한다. /사진제공=SBS

이동건은 인천공항공사의 운영기획팀장이자 ‘젊은 실세’ 서인우로 분한다. 이동건은 ‘파리의 연인’ 이후 신우철 감독과 다시 만났다. 그는 “감독님의 연출이 예전보다 훨씬 더 섬세해졌다. 더 많이 배울 수 있게 돼 이 작품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김지수는 공항의 공식 ‘워커홀릭’ 여객서비스팀장 양서군 역을 소화한다. 일 앞에서는 직설적이고 화끈한 프로지만, 누구보다 직원들을 생각하는 속정 깊은 인물이다. 자신의 팀으로 발령 받은 이수연과 한여름을 든든히 챙긴다.

 SBS 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여객서비스팀장으로 팀원들을 살뜰히 챙기는 양서군 역을 맡은 배우 김지수. /사진제공=SBS

김지수는 “‘여우각시별’의 가제가 ‘인천공항 사람들’이었던 만큼 주인공들의 멜로도 있지만, 그 안에서 일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다”며 “날씨가 추워지는데 마음이 정말 따뜻해지는 드라마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수는 “공항이라고 하면 나를 설레고 들뜨게 하는 장소였다”며 “이 드라마를 하면서 전쟁터와 마찬가지인 공항에 대해 알게 됐다. 그 안에 계신 분들의 눈물과 땀, 수고가 엄청나다는 것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아이돌그룹 SF9의 멤버인 김로운은 인천공항 계류장운영팀의 1년 차 직원 고은섭 역을 맡았다. 김로운은 “지금까지 촬영에서는 다른 선배님들과 엮이는 장면이 없었다”고 아쉬움을 표하며 “제가 선배님들과 눈을 잘 못 마주칠 것 같아 선배님들 사진을 인화해서 연기 연습을 했다”고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경남과 이수경은 인천공항 보안팀 기동타격대 소속 직원을 연기한다. 김경남은 “공항을 배경으로 하다 보니 스케일이 큰 장면이 많다”고 자랑했다. 이수경 역시 “공항에서 벌어지는 사건에 대해 각 캐릭터들의 소속팀이나 성격에 따라 각자 다르게 대응하는 모습을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여우각시별’은 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