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윤재, ‘비켜라 운명아’ 남자 주인공 확정…시골 청년 변신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박윤재/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윤재가 KBS1 새 일일드라마 ‘비켜라 운명아'(연출 곽기원, 극본 박계형)의 남자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내일도 맑음’ 후속으로 방영될 ‘비켜라 운명아’는 평범한 시골 청년 양남진의 유쾌한 천지개벽 운명 개척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박윤재는 극중 홀어머니를 모시고 씩씩하게 살아가는 긍정적인 마인드의 양남진 역을 맡는다. 지방의 작은 어촌에서 인력사무실을 운영하는 그는 각종 고장 수리부터 칠순잔치 MC까지 도맡는 동네 스타다. 온 마을에 해피 바이러스를 뿌리고 다니는 인기 만점 캐릭터다.

2002년 영화 ‘해안선’으로 데뷔한 박윤재는 ‘불굴의 며느리’ ‘당신의 여자’ ‘이름 없는 여자’ 등으로 ‘일일극의 왕자’라는 애칭을 얻었다. 동네를 주름잡는 베이글남 양남진의 모습으로 벌써부터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비켜라 운명아’ 제작진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박윤재 신드롬’을 만들어낸 그가 이번 작품에서는 또 어떤 무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해달라”고 했다.

‘비켜라 운명아’는 오는 11월 초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