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김로운 “선배들 눈 못 봐…사진 뽑아 연기 연습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로운이 1일 오후 인천 중구 공항로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열린 SBS 드라마 ‘여우각시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SBS

김로운이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을 준비하며 선배 배우들의 사진을 인화해 사진을 보며 연습했다고 밝혔다.

1일 오후 인천 중구 공항로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여우각시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이제훈, 채수빈, 이동건, 김지수, 김경남, 이수경, 김로운이 참석했다.

김로운은 인천공항 계류장운영팀의 1년 차 직원 고은섭 역을 맡았다. 이제훈, 채수빈, 김지수는 인천공항 여객서비스팀, 이동건은 운영기획팀에서 일하는 캐릭터를 맡았다. 이에 대해 김로운은 “지금까지 촬영에서는 다른 선배님들과 엮이는 장면이 없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제가 선배님들과 눈을 잘 못 마주칠 것 같아 선배님들 사진을 인화해서 연기 연습을 했다”고 열정을 드러냈다.

또한 인천공항 보안팀 기동타격대의 오대기 역을 맡은 김경남은 “공항이 배경이다보니 스케일이 큰 장면이 많다”고 자랑했다. 보안팀 기동타격대 나영주를 연기하는 이수경 역시 “공항에서 벌어지는 사건에 대해 각 캐릭터들의 소속팀이나 성격에 따라 각자 다르게 대응하는 모습을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인천공항공사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 차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