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파파’ 오늘(1일) 첫방…장혁∙손여은∙하준, 병실 앞 대치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배드파파’/사진제공=호가엔터테인먼트

MBC 새 월화드라마 ‘배드파파’(극본 김성민, 연출 진창규)에서 장혁, 손여은, 하준이 병실 앞에서 대치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됐다.

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되는 ‘배드파파’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기로 결심한 한 가장의 이야기를 담는다. 액션과 기묘한 신약, 소중한 가족애가 얽혀진다.

장혁은 불명예스러운 사건에 휘말려 복싱선수 자격을 박탈당한 후 명예도, 직업도, 돈도 잃게 된 유지철을 연기한다. 손여은은 무너진 남편 곁에서 어떻게든 살아보고자 아등바등 하는 지철의 아내 최선주 역을, 하준은 첫사랑 선주를 빼앗기고 자신의 실력을 증명할 기회를 놓친 것에 대해 울분을 품고 있는 이민우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 유지철(장혁), 최선주(손여은), 이민우(하준)가 병실 복도에서 아슬아슬하게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병실 앞에서 무너지려는 마음을 추스르며 애잔한 눈빛을 품고 있는 지철, 견디기 힘든 상황을 버티고자 눈을 질끈 감은 선주, 정장을 입은 채 강한 눈빛을 드리우고 있는 민우가 삭막한 병실의 복도 한 가운데에서 마주했던 것. 심지어 속상함을 참지 못해 ‘욱’해버린 지철의 손목을 민우가 ‘턱’하고 잡아버리면서 긴장감이 배가 된다고 한다.

‘11년 전의 앙금’으로 복잡한 감정을 품고 있는 세 사람이 왜 하필 병실에서 마주한 것인지, 가슴 아픈 표정을 하고 있는 지철에게 어떤 사연이 생긴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장혁, 손여은, 하준의 ‘병실 앞 삼자대면’ 장면은 지난 8월 26일 서울시 강남구에서 촬영됐다. 좁은 공간에서 날선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세 사람은 촬영 전부터 동선을 점검하며 논의했던 상황. 각자 극도로 치닫는 감정을 꾹꾹 숨기면서도 스파크를 발산해야 하는 장면이었던 만큼 조용히게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윽고 가슴 아픈 가장의 심정, 버티려 애쓰는 아내의 심정, 과거의 울분을 떠올리게 되는 남자의 심정 등을 표현했다고 한다.

‘배드파파’ 제작진은 “이 세 사람의 관계는 극이 끝날 때까지 안심할 수 없는 아슬아슬함을 자아낸다”며 “뒤엉킨 과거, 뒤바뀐 처지, 그 속에서 펼쳐낼 세 사람의 사연 깊은 이야기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