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휴머니즘 넘치는 따뜻한 드라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우각시별’에서 인천공항공사 여객서비스팀 신입 이수연 역을 맡은 이제훈./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배우 이제훈이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1일 오후 인천 중구 공항로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여우각시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이제훈, 채수빈, 이동건, 김지수, 김경남, 이수경, 김로운이 참석했다.

이날 이제훈은 “평범하지 않지만 평범한 일상을 꿈꾸고, 인천공항에 와서 조용하게 직장 생활을 하고 싶어하는 인물”이라고 자신이 맡은 이수연 역을 소개했다. 이수연은 자신이 가진 비밀을 숨기기 위해 인천공항 사람들과 항상 적당한 거리를 둔다. 이에 대해 이제훈은 “자신이 가진 비밀로 인해 인천공항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에 어떻게 대처하는지를 중점적으로 봐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또한 “강은경 작가님과 신우철 감독님과 꼭 한 번 작업해 보고 싶었다”며 “인천공항이라는 새로운 소재가 신선하게 다가왔다. 따뜻한 휴먼 드라마이자 멜로가 있어서 촬영하는 내내 즐겁고 신난다”고 말했다.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인천공항공사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 차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