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XM, 첫 단독 콘서트 성공적 마무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XM 단독 콘서트/사진제공=브랜뉴뮤직

듀오 MXM이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 ‘MORE THAN EVER’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정규 앨범 활동의 마지막 대미를 팬들과 함께 장식했다.

지난 MXM은 지난달 29일과 30일 올림픽홀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를 개최했다. 앞서 예매 시작 10분만에 전석 매진을 시킨 MXM은 이번 무대를 위해 데뷔 후인 1년 동안 바쁜 활동 중에도 틈틈히 구슬땀을 흘려왔다고 한다.

이번 공연은 초대형 돌출 무대와 화려한 조명, 세심한 무대 연출로 준비됐다. MXM은 총 23곡, 2시간 30분 이상의 셋리스트들을 소화했다. 또 그 동안 팬들이 보고 싶어했던 1순위 곡들인 ‘LOVE ME NOW’ ‘LIPS’ ‘SHOW ME YOUR LOVE‘의 무대와 함께 멤버 각자 준비한 솔로 댄스 퍼포먼스와 피아노, 기타 연주를 선보였다. 특히 멤버 김동현은 콘서트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새 자작곡 ‘세레나데’를 준비했다. 다채로운 무대 구성으로 팬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양일 간의 콘서트 모두 YDPP로 MXM과 함께 활동한 정세운, 이광현과 소속사 선배 칸토가 게스트로 출연해 더욱 풍성한 무대를 꾸몄다.

지난 1년간의 꽃길을 열게 해줬던 첫 번째 미니 앨범 타이틀곡인 ‘I’M THE ONE’과 정식 데뷔 곡 ‘GOOD DAY’를 마지막 앵콜 곡으로 부르며 눈물과 환희로 첫 단독 콘서트 ‘MORE THAN EVER’를 마무리한 MXM은 마지막까지 팬과 아티스트가 하나된 의미 있고 아름다운 무대를 선보였다.

이번 콘서트를 끝으로 공식적인 첫 정규 앨범 활동을 마무리한 MXM은 향후 예정된 해외 투어 일정을 소화하며 새 싱글 작업에 매진할 계획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