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부를 웃음으로”…B급 예능으로 버무린 ‘YG전자’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박준수,승리,yg전자

박준수PD와 빅뱅 승리(오른쪽)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넥플릭스 드라마 ‘YG전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lsh87

YG엔터테인먼트에 B급 예능 바람이 분다. 출연진용 대본과 제작진용 대본을 별로 준비해 현실과 시트콤의 적절한 조화에서 터져 나오는 재미를 예고했다. 특히 YG 소속 가수들의 생생한 리액션과 YG엔터테인먼트의 크고 작은 사건·사고들을 개그 소재로 사용한 ‘돌려까기 개그’가 ‘웃음 포인트다. 자신의 야망을 불태웠다는 승리의 자신감이 들어간 ‘YG전자’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넷플릭스가 만든 시트콤 ‘YG전자’의 제작발표회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그룹 빅뱅의 승리와 박준수 PD가 참석했다.

‘YG전자’는 YG와 넷플릭스가 손잡고 선보이는 신개념 시트콤이다. 승리가 하루 아침에 YG 내 기피 부서 1순위인 ‘YG 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후 위기의 YG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인 양현석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스토리다. 빅뱅 승리를 필두로 지누션, 위너, 아이콘, 블랙핑크 등 다양한 YG 아티스트들이 출연해 예능인 못지않은 개그 감각을 뽐낼 예정이다. 그룹 에이핑크의 손나은, 가수 선미, 청하 등도 출연한다.

승리,yg전자

박준수 PD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넷플릭스의 새 시트콤 ‘YG전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박준수 PD는 “내가 Mnet ‘음악의 신’과 ‘방송의 적’ 등 페이크 다큐 예능을 통해서 엔터 업계를 희화화했다. YG엔터테인먼트가 엔터업계에서 가장 어두운 곳 같았다”며 “YG도 삼성전자 미래 전략실처럼 핵심 부서가 있으면 재밌을 거라고 생각해서 ‘YG전자’를 기획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그는 “YG 양현석 회장을 섭외 1순위로 꼽았지만 최근 프로그램이 안 돼서 그런지 거절했다. 대신 자신과 닮은 승리를 추천하더라”고 덧붙였다. 이어 “똑똑한 승리를 속이기 위해 대본을 출연자용과 제작진용으로 두 개 준비했다. 양현석 회장님이 묵인해주셔서 퇴사할 각오로 재밌는 대본을 만들었다. 용감한 연출작”이라며 큰 웃음을 예고했다.

또 대표작인 ‘음악의 신’  ‘방송의 적’과 ‘YG전자’를 비교하며 “‘YG전자’는 코미디의 범주 안에 들어있지만 사실적인 리액션이 많고 사실적인 상황들이 들어간다. 그것은 재미를 주기 위한 장치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매회 이어지는 스토리를 강조하고 싶었다. 또 승리의 입장에서는 승리가 변하는 성장 스토리에 초점을 맞춰주셨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승리,yg전자

빅뱅 승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넷플릭스 새 시트콤 ‘YG전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승리는 “감독님이 변태인지 의심할 정도로 ‘리얼’을 추구하셨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대본이라 촬영하면서 ‘이거 얘기해도 되나?’라고 생각할 정도로 사실만 담았다”고 말했다. 또 “있었던 일을 그대로 재연했기 때문에 ‘YG전자’를 보면 ‘이런 일들이 YG 안에 있었단 말이야?’라고 할 것”이라며 “YG에서 일어난 예민한 부분들이 많이 언급됐다. ‘괜찮나?’라고 할 정도로 YG의 깊고 내부적인 이야기들을 재밌게 풀었다”고 설명했다.

승리는 이어 “예민한 일이라고 하면 YG 소속 그룹들의 크고 작은 이슈들, 좋지 않은 일들 또는 계약과 관련된 이야기들이다. 대중들도 알고 팬들도 아는 일들을 감추지 않고 속 시원하고 재밌게 풀었다”며 “제 이야기가 대부분이지만 예민한 문제들, 치부를 드러내는 이야기를 웃음으로 승화한다. 웃음은 사람의 마음을 확실하게 움직일 수 있는 큰 무기라 생각한다. 결국 승리라는 캐릭터에 빠져들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특히 승리는 “빅뱅 멤버들의 군 입대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YG의 위기’라고 말한다. 하지만 빅뱅이 빠진 YG에는 내가 가진 야망으로 새 바람이 불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는 “‘YG전자’에서 야망을 가지고 불태워 보려고 한다. 내게 큰 터닝포인트를 줄 수 있는 작품”이라며 “아무도 시키지 않았는데 열심히 하는 게 나의 유일한 장점이다. 열심히 해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촬영했다”고 강조했다.

승리는 또 “너무 YG 이야기 아니냐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YG전자’는 힘든 날을 살아가는 평범한 사람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코미디 드라마다. 이번 기회를 통해 승리가 어떻게  밑바닥에서 올라왔는지 보면서 용기와 힘을 얻으셨으면 좋겠다”며 “잔잔한 웃음과 행복한 나날을 선물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YG전자’는 오는 5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