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향기 주연 ‘영주’, BIFF 공식 초청…티켓 오픈 동시 ‘매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주’ 해외 포스터/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김향기 주연의 영화 ‘영주’가 오는 10월 4일 개막하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영주’는 부모를 교통사고로 잃고 동생과 힘겹게 살아가던 ‘영주’가 만나지 말았어야 했던 사람들을 찾아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미쓰 홍당무’ ‘비밀은 없다’의 스크립터로 활동하고, 단편 ‘사라진 밤’으로 연출력을 인정 받은 차성덕 감독의 첫 장편 데뷔작이다.

영화를 이끌어가는 타이틀 롤 ‘영주’역에는 김향기가 캐스팅 돼 화제를 모았다. 부모를 잃고 동생과 함께 살아가는 19살 소녀 영주 역을 맡은 김향기는 기존의 작품들에서 보여주었던 이미지와는 다른 분위기의 새로운 캐릭터를 보여 줄 예정이다.

김향기는 ‘눈길’ ‘우아한 거짓말’ 등의 작품에서 남다른 연기력과 존재감을 선보였으며 최근 ‘신과 함께’ 시리즈를 통해 쌍천만 신기록을 세우며 흥행 파워까지 입증 한 바 있다.

공개된 부산국제영화제 해외 포스터는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 같은 영주의 모습에서 먹먹하고 알 수 없는 감정을 불러 일으킨다. 보이지 않는 표정을 짓고 있는 김향기의 강렬한 모습은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기대하게 한다. 여기에 ‘At first, It was revenge’라는 영문 카피와 흩어진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린 영주의 모습은 어떤 복수를 하려하는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되는’영주’는 상영작 티켓 예매 오픈과 동시에 인터넷 예매 매진을 기록했다. 지난달 27일 2시부터 부산국제영화제 홈페이지에서 티켓 예매가 시작 되자 마자 총 4회의 공식 상영을 매진 시키며 예비 관객들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입증했다.

특히 차성덕 감독과 김향기, 탕준상이 부산을 찾아 관객들과 함께할 자리를 갖는다고 해 팬들의 마음을 더욱 뜨겁게 할 것으로 예상된다. 8일(월), 10일(수)에는 영화 상영 후 GV에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9일(화)에는 해운대 비프 빌리지에서 야외 무대인사를 펼친다.

‘영주’는 부산국제영화제 공개 후, 올해 하반기 개봉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