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선, “몸 상태 괜찮다…’따로 또 같이’ 여행 다닐 정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미선(왼쪽), 이봉원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개그우먼 박미선이 “(사고 후) 몸 상태는 괜찮아졌다”고 밝혔다.

1일 서울 마포구 상암산로 CJ E&M센터에서 열린 tvN 새 예능 ‘따로 또 같이'(김유곤 CP) 제작발표회에서였다.

‘따로 또 같이’는 부부가 함께 여행지로 떠나지만 남편과 아내가 각자의 취향에 따라 따로 여행하는 모습을 담은 부부 여행 리얼리티다. 프로그램에는 다양한 연차의 부부들이 등장한다. 결혼 26년차가 된 박미선·이봉원, 24년차인 최명길·김한길, 7년차인 강성연·김가온, 5년차인 심이영·최원영 부부가 그 주인공이다. MC는 김국진이 맡았으며, 패널로는 윤정수가 등장한다.

박미선은 최근 교통사고를 당해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미선은 “깁스를 착용하면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태고, 치료는 시간이 걸리는 것이라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따로 또 같이’ 여행을 갈 정도는 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따로 또 같이’는 오는 7일 오후 4시 40분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