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전자’ 빅뱅 승리 “빅뱅 없는 YG 위기? 나의 야망으로 다시 불태울 것”

[텐아시아=우빈 기자]
승리,yg전자

빅뱅 승리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넥플릭스 드라마 ‘YG전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빅뱅의 승리가 자신의 야망을 불태워 ‘YG전자’라는 작품을 탄생시켰다고 자신했다.

YG엔터테인먼트와 넷플릭스가 만든 시트콤 ‘YG전자’의 제작발표회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그룹 빅뱅의 승리와 박준수 PD가 참석했다.

이날 승리는 직접 준비한 프레젠테이션 발표를 통해 “빅뱅 멤버들의 군입대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YG의 위기’라고 말한다. 하지만 빅뱅이 빠진 YG에는 내가 가지고 온 새바람이 불 것”이라며 “바로 내가 가진 초심이다”고 말했다.

승리는 “초심으로 돌아가 야망의 불을 태울 거다. 광주에서 올라온 내가 63빌딩을 보면서 ‘저 빌딩을 손에 넣을 거야’라는 야망을 다시 살렸다”며 “아망 불타올라라”라고 외쳤다.

이어 “양현석 회장님이 ‘승리가 이것저것 많이 하는데 그중에서 하나만 잘해봐라. 하나만 잘해라’라고 하신 말이 기억난다. 그래서 ‘YG전자’에 야망 가지고 불태워보려고 한다. 내게 큰 터닝포인트를 줄 수 있는 작품”이라며 “내가 아무도 시키지 않았는데 열심히 한다. 나의 유일한 장점이다. 열심히 해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촬영했다”고 소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