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김도완, 채널A ‘열두밤’ 출연…장현성과 부자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도완/사진제공=콘텐츠Y

신예 김도완이 채널A 새 드라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에 캐스팅됐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를 담은 작품. 채널A에서 6년 만에 편성된 자체제작 드라마로, 한승연과 신현수가 주연을 맡고 장현성, 예수정 등 베테랑 연기파 배우들이 합류했다.

극 중 김도완은 게스트하우스 ‘해후’의 주인장 ‘백만’의 아들 ‘찬’ 역할을 맡는다. 일찍이 출연을 확정 지은 배우 장현성과 아저씨인지 아버지인지 알 수 없는 긴장감 넘치는 부자 케미를 보여줄 예정. 겉으로는 반항아적 기질이 넘치지만 부모의 사랑에 목이 마른, 여리고 따뜻한 마음을 지닌 찬 역할을 통해 애틋한 청춘의 방황과 성장통을 김도완만의 색깔로 개성 있게 선보일 예정이다.

김도완은 2017년 웹드라마 ‘열일곱’으로 데뷔해 ‘옐로우’를 통해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MBC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로 안방극장에 진출한 데 이어 2019년 개봉되는 영화 ‘걸캅스(가제)’에 출연한다.

‘열두밤’은 오는 10월 중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