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김태리 “애신을 나의 얼굴로 표현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우빈 기자]

‘미스터 선샤인’ 김태리 종영소감. / 사진제공=제이와이드 컴퍼니

배우 김태리가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종영 소감을 전했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조선 최고 명문가의 애기씨이자 사대부 영애인 고애신 역으로 안방극장 신고식을 치른 김태리는 매회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안정적인 연기력, 딕션, 패션 그 어떠한 부분도 부족하지 않은 완벽함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1일 김태리는 소속사를 통해 “안녕하세요. ‘미스터 션샤인’에서 고애신 역을 맡았던 김태리입니다. 드라마 재미있게 보셨나요?! 저도 재미있게 시청했습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촬영하면서 힘든 점도 있었고, 즐거운 점도 있었지만 행복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습니다. 추억거리가 산더미 같이 쌓였는데 이렇게 드라마 24부작, 한 작품을 끝마치고 보내야 하다니 오묘한 기분이 오고 갑니다. 시청자 여러분들도 느낄 만큼 느끼시고, 즐겁게 감상하셨 길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김태리는 “애신이라는 얼굴을 김태리라는 사람의 얼굴로 표현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고 행복했습니다. 좋은 캐릭터를 만난 것 같아서 또 행복했습니다. 우리는 또 다른 얼굴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드라마와 캐릭터를 향한 애정 가득한 소감을 남겼다.

김태리는 차기작 검토와 함께 충분한 휴식기를 가질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