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아들’ 홍수현·이창엽 “우리 그냥 도망갈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부잣집 아들’ 예고 영상 캡처. /

배우 홍수현과 이창엽, 새로운 앞날을 다짐한 이들의 애정 전선에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 연출 최창욱)에서 공개된다.

이날 ‘부잣집 아들’에서는 아슬아슬하면서도 애틋한 사랑의 감정을 키워가던 김경하(홍수현)와 최용(이창엽)의 모습이 담긴다. 둘은 꼭 결혼해야 한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한층 홀가분한 마음으로 만남을 이어가기로 했다.

하지만 이 같은 관계를 양측 부모님들이 이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뿐만 아니라 한때 결혼을 약속한 최용의 전 여자친구 선영(미람)과의 정리도 해결해야 할 부분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용이네 모자와 그의 어머니가 마주하며 갈등을 빚어 경하, 용이의 만남에 난관을 예고했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용은 경하와 애틋한 포옹을 나누며 “우리 그냥 도망갈까?”라며 “아무도 모르는 데 가서 몇 년 살다 오면 다 용서해주지 않으시려나”라고 했다. 고민과 난관 끝에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한 두 남녀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