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엄기준, 두 마디로 고수 마음 사로잡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흉부외과’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의 엄기준이 “자네를 얻었지”와 “나 같아서”라는 두마디로 고수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27일 처음 방송된 ‘흉부외과’에서는 극중 태수(고수)의 어머니 정애(이덕희)가 중산대병원에 실려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애는 ‘트리플에이’ 즉 복부대동맥류로 인해 위급한 상황에 처했다.

다급해진 태수와 친구이자 의사인 우진(이재원)은 흉부외과가 있는 병원으로 전화를 걸며 수소문하다가 가까스로 태산병원 흉부외과의 최석한(엄기준)과 연결됐다. 이후 태수는 구급차에 정애를 태우고 가면서도 석환과 통화하며 정애의 상황을 챙겼다.

하지만 도착한 병원의 수술장은 이미 다른 환자의 수술을 진행하려던 참이었다. 이에 놀란 태수는 미안해하는 석한을 향해 “그러고도 의사냐”며 절규했다.

이 같은 태수의 행동에 석한은 고민 끝에 병원장 현일(정보석)이 부탁한 환자를 뒤로하고 정애의 수술을 감행했다. 다행히 수술은 무사히 끝났고, 태수는 연신 그에게 감사를 표했다.

5개월 뒤 태산병원 흉부외과 임상강사 면접이 열렸다. 태수는 흉부외과 전문의 시험 전국 수석 자격으로 면접을 봤고, 석한은 그를 보고 “해원대의 태산생활, 결코 쉽지 않을 거야. 내가 해줄 수 있는 건 여기까지”라고 했다.

4년이 흐른 뒤 태수는 뇌경색과 심내막염으로 폐색이 짙은 구희동(안내상)의 환자를 몰래 수술하려 했다. 이를 알게 된 석한은 좋지 않은 예상 결과를 언급하며 그를 달랬다.

그러자 태수는 4년 전 정애의 수술을 떠올리며 “내 어머니를 살려주셨을 때 얻으신 건 뭡니까? 병원장님이 반대한 수술하셨는데”라고 진지하게 물었다. 그러자 석한은 그런 그를 물끄러미 바라보며 “자네를 얻었지”라고 답했다.

이후 둘은 우여곡절 끝에 환자의 수술을 마쳤다. 태수는 석한을 향해 어째서 자신을 뽑았는지 물었다. 석한은 그의 눈을 바라보며 “나 같아서”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태수는 진심 어린 호의를 보여준 석한에게 더욱 의지하게 됐다.

‘흉부외과’ 제작진은 “석한이 태수를 향해 따뜻한 호의를 베풀면서 ‘의사브로맨스’를 완성됐다”며 “둘의 훈훈한 호흡은 극이 전개될수록 더욱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