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윤산하, ‘복면가왕’서 활약..”보기 드문 미성” 극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

그룹 아스트로(ASTRO)의 막내 윤산하가 앳된 얼굴 뒤에 감춰진 분위기 있는 목소리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는 추녀와 추남의 대결이 펼쳐졌다.

추남과 추녀는 윤현상의 ‘언제쯤이면’으로 듀엣 호흡을 맞췄다. 윤상은 추남에 대해 “보기 드문 미성을 갖고 있다. 음정이 정확했다”고 평가했다. 유영석은 “부드럽고 말랑한 목소리였다”며 추남, 추녀의 멜로디 조화에 “완곡을 들은 것 같은 포만감”이라고 했다.

개인기 대결에서 추남은 그룹 방탄소년단의 박력 있는 댄스와 더불어 애교를 보여주며 아이돌 가수라는 힌트를 제공했다.

대결 결과 추녀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추남은 폴 킴의 ‘모든 날, 모든 순간’을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추남의 정체는 그룹 아스트로 윤산하였다. 그는 ‘복면가왕’을 통해 여린듯하면서 강단 있는 목소리로 매력을 뽐내며 주목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