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양세형 “노력으로 이길 수 있는 건 아이디어뿐이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

코미디언 양세형이 정곡을 찔린 듯 잠시 말을 멈췄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다.

이날 ‘집사부일체’에서는 기질 테스트를 받고 서로를 이해하는 이승기·이상윤·육성재·양세형의 모습이 담겼다.

멤버들은 사부 신애라에게 차례로 자신의 기질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양세형은 우울과 담즙 기질이 나왔다.

신애라는 “점액 기질이 하나도 없다. 꼼꼼하게 계획적인 사람이다. 특이한 건 다른 사람을 즐겁게 해주는 게 쉽지 않은 성향인데, 코미디언이란 직업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조 같은 삶을 살 것이다. 다른 기질의 코미디언보다 몇 배 더 노력할 것이다. 자기를 버리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양세형은 “우리 동네에서 가장 웃기다고 생각하고 오디션을 보러 갔는데, 나보다 훨씬 재미있는 사람들이 다 모였더라”면서 “내가 노력으로 이길 수 있는 건 아이디어뿐이었다. 그때부터는 공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아이디어로 승부를 보는 코미디언이 된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유언을 적어보라는 신애라의 제안에 ‘그런 표정으로 서 있지 말고, 옆에 풀이나 뽑아라. 내 마지막 계획이었다’고 쓰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