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은, 아빠를 위해서라면…천사가 따로 없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화면 캡처. /

축구선수 박주호가 딸 나은이와 미용실 나들이에 나섰다.

30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자녀와 일상을 보내는 박주호 선수의 모습을 담았다.

박 선수는 이날 딸 나은과 아들 건후를 데리고 미용실을 찾았다. 나은의 앞머리를 자르기 위해서다. 하지만 쉽지 않았다. 나은은 “머리카락을 자르지 않겠다”고 단칼에 거절했고, 머리카락을 만지는 것조차 허락하지 않았다.

박주호 선수는 고민 끝에 “요즘 나은이가 아빠를 도와주려고 하는데 그 마음을 이용해봐야겠다”며 작전을 세웠다. 머리카락이 없는 가발을 쓴 채 “나은이가 머리카락을 잘라서 아빠를 주겠느냐”고 물었다.

나은은 슬퍼하는 아빠를 안쓰럽게 바라보다가 “걱정하지 말라”며 “내 머리카락을 주겠다”고 선뜻 미용사에서 자신의 머리카락을 맡겼다. 천사 같은 나은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도 따뜻하게 만들었다.

이후 나은은 다양한 스타일로 머리 모양을 바꾸며 즐거워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