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휴가 레이스’ 대신 유재석과 부산行 선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광수가 코미디언 유재석에게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다.

이날 ‘런닝맨’에서는 벌칙을 수행하기 위해 부산으로 떠난 유재석, 지석진의 모습을 담았다. 두 사람은 ‘아르바이트로 일당 100 완성’이라는 벌칙을 받았다. 앞선 게임에서 패배했기 때문이다.

유재석은 느닷없이 이광수에게 전화를 걸어 “지난주 이마 맞기로 하지 않았느냐”며 “오늘 맞아야 한다. 부산으로 오면 된다”고 했다. 당시 이광수는 서울에서 촬영을 앞두고 있었으나, 유재석의 묘한 설득에 부산으로 향했다.

이후 이광수는 부산에 도착했고 유재석과 지석진은 놀라면서도 일손을 도울 멤버의 등장에 즐거워했다. 이광수는 활짝 웃고 있는 유재석을 향해 “정말 대단한 사람”이라며 고개를 내저었다.

이후 이광수는 다음 아르바이트 장소로 이동했다. 절벽 위 유리 다리 청소를 위해 바다가 있는 곳으로 향했고 결국 유재석, 지석진을 도와 아르바이트를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