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말’ 김재원 “배려심 넘치는 현장, 기분 좋은 마무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김재원. / 제공=윌엔터테인먼트

SBS 주말드라마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극본 박언희, 연출 박경렬)의 김재원이 작품을 마치며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김재원은 30일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더운 날씨에 촬영하면서 체력이 금세 방전됐다. 그래도 조금씩 시청률이 올라서 즐거운 마음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가장 기억에 남는 촬영 장소’에 대해서는 “은한(남상미)과 연꽃 보러 가는 곳”이라며 “연꽃이 정말 멋있었다”고 회상했다.

김재원은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촬영 현장에서 배우들과 교류도 편안했고, 누구 하나 모난 성격이 없어서 문제가 생기거나 힘들지 않았다. 오랜만에 기분 좋게 한 작품을 마쳤다”고 말했다.

김재원은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서 한강우 역을 맡아 절절한 감정연기와 유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