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이유리 VS 엄현경, 양보 없는 전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숨바꼭질’ 방송화면 캡처. /

MBC 주말드라마 ‘숨바꼭질’에서 배우 이유리와 엄현경이 서로의 약점을 손에 쥐고 양보 없는 전쟁을 선포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숨바꼭질'(극본 설경은, 연출 신용휘)은 흥미로운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민채린(이유리)과 하연주(엄현경)가 시기와 질투심에 불타올라 서로를 도발했다. 우연히 해란(조미령)과 마주친 채린은 반가움도 잠시, 연주와 함께인 것을 알고는 불안감에 휩싸였다. 반면 은혁(송창의)이 자신에게서 떠난 이유가 채린 때문이라고 생각한 연주는 그의 약점이 가족에 있다는 것을 알아채고 해란에게 노골적으로 접근하며 끊임없이 자극했다.

채린은 “난 당신 남자 뺏은 적도 없지만 복수는 이렇게 하는 게 아니다”며 “수아 노릇 했다고 진짜 믿는 걸로 착각하지 마. 대용품으로 불려 다니다가 결국 상처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연주는 물러서지 않았다. 오히려 채린에게 “그 아이 대용품이었어요? 그거 전무님 얘기 맞죠? 날 보면 위로가 된대요. 내 품을 잊을 수가 없으시다네요. 이 정도면 사모님께 지금 내가 민수아 아닌가요?”라고 비웃으며 응수했다.

두 사람의 대립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해란과 메이크퍼시픽에 간 연주는 회사를 둘러보다가 채린의 방인 전무실로 들어갔다. 아무도 없는 사무실에서 연주는 ‘전무 민채린’이라고 쓰여있는 명패를 한참 바라보다가 자신이 자리 주인인 것처럼 그의 자리에 앉았고, 때 마침 사무실에 들어온 채린은 자신의 자리에 누군가 앉아 있는 모습을 발견하고는 놀랐다. 책상을 등지고 돌아앉아 있는 그 주인공이 다름 아닌 하연주였기 때문이다.

채린은 “어딜 함부로 들어오냐’며 “매너도 모르냐”고 따져 물었지만, 질투와 복수심에 불타오르는 연주는 당황한 기색 없이 “잠깐 들어와 본 것”이라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이로써 두 사람은 결코 예전의 친구 사이로 다시 돌아갈 수 없다는 걸 확인했다.

이처럼 서로를 향한 시기와 질투심으로 가득 차 만나기만 하면 상처를 주고받는 민채린과 하연주의 팽팽한 신경전은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재미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