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인요한, 영화 같은 인생사..감동의 연속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대화의 희열’ 방송화면 캡처. / 

푸른 눈의 의사 인요한, 그의 영화 같은 인생사에 푹 빠졌다. 지난 29일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대화의 희열’에서다.

유희열은 인요한을 두고 “인생사가 믿기지 않는다. 영화 ‘포레스트 검프’ 같다”고 소개했다. 인요한은 한국 현대사의 현장마다 마법처럼 서 있었고, 얼굴은 이방인이나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같이 삶을 살아왔다.

‘대화의 희열’에서는 ‘시간의 여행자’라는 주제를 걸고, 인요한 교수를 초대했다. 이날 방송은 인요한 교수의 영화 같은 인생사를 따라가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다채로운 그의 인생사만큼이나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어냈다. 시청률은 4.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상승했다.

인요한의 인생은 한국의 역사와 함께 했다. 인요한의 집안은 4대에 걸쳐 교육, 의료, 복지 등에 공헌했다. 한국이 나라를 잃었을 때 자기 일처럼 나선 인요한 집안의 일화는 모두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또한 앰뷸런스(구급차)가 없어 이송 도중 돌아가신 아버지를 언급하며, 한국형 앰뷸런스를 최초 개발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아버지 같은 안타까운 죽음이 다시는 이 땅에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인요한은 한국 특성에 맞는 앰뷸런스를 제작해 기증했다고 털어놨다. 한국을 좋아하고, 사람의 생명을 중요시하는 의사 인요한의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이어 1980년 광주 민주화 운동의 현장에 있었던 인요한의 이야기는 가슴 아픈 현대사를 느끼게 했다. 인요한은 당시 광주의 모습을 생생히 떠올리며, 안타까워하고 분노하기도 했다. 인요한은 광주 시민들의 목소리를 외신 기자들에게 전하게 됐던 사연, 이후 생명의 위협을 받으며 한국에 남았던 사연 등을 털어놓으며 탄성을 자아냈다.

1997년 북한에 첫 방문했던 일화로 시작된 인요한의 북한 이야기는 묵직한 생각거리를 던졌다. 어머니와 함께 간 북한에서 또 하나의 한국을 본 인요한은 그 이후 결핵을 치료하기 위해 총 29번 북한을 방문했다. 당시 생명이 꺼져가는 현실을 마주한 그는 보수 정권에 이념 그 너머에 사람이 있다는 것을 꼭 전하고 싶었다고 밝히며, 그런 마음이 실패했다고 솔직하게 말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인요한은 고(故) 김대중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그에게 크게 감동받았던 일화 등을 털어놨다. 앰뷸런스로 시작된 의사 인요한의 이야기는 광주 민주화 운동, 북한 방문, 남북의 변화, 통일에 대한 대화 등으로 뻗어나갔다. 단 한 명의 생명이라도 더 지킬 수 있도록 고민한 의사, 한국에 대한 사랑으로 가득한 인요한의 삶은 큰 감동을 선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