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전자’, 아티스트 신비주의 벗고 예능감 입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YG전자’ 포스터. / 제공=YG엔터테인먼트

신비주의를 벗고 남다른 예능감을 보여준다.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의 이야기로, 이들은 리얼 시트콤 ‘YG전자’를 통해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10월 5일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넷플릭스가 손잡고 만든 ‘YG전자’에는 그룹 빅뱅 승리를 필두로 다양한 YG 소속 가수들이 출연한다.

승리는 하루아침에 기피 1순위 부서인 ‘YG 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뒤 위기의 YG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분투한다.

“YG에서는 아버지가 양현석 회장님이지만 YG전자 안에서는 내가 아버지”라고 자신 있게 말하는 승리와 그의 험담을 즐기는 직원들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한다.

승리는 후배 그룹 블랙핑크에게 매몰차게 제안을 거절당하는가 하면, 다양한 등장인물들에게 막무가내로 얻어맞는다. 승리뿐만 아니라 반가운 YG 소속 가수들의 얼굴이 대거 등장한다.

그룹 지누션 지누는 데뷔 21년 차이지만 사무실을 안방처럼 드나들며 ‘YG 전략 자료본부’의 엉뚱한 행사를 함께 한다. 실제 YG의 이사인 지누의 첫 연기 도전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그룹 젝스키스 이재진은 승리가 고문으로 온 이후 잦은 의견 충돌을 겪는다. 승리를 향한 복수까지 꿈꾸며 막대한 존재감을 발휘할 예정.

‘YG전자’ 제작진은 “블랙핑크, 위너, 아이콘, 이하이, 악동뮤지션 이수현 등도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이라고 기대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