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배정남 “잊지 못할 행복한 시간이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모델 겸 배우 배정남. / 제공=화앤담픽쳐스

모델 겸 배우 배정남이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를 통해 개성 넘치는 모습으로 존재감을 증명했다.

배정남은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추노꾼이자 전당포 ‘해드리오’에서 모든 걸 해결하는 춘식 역을 맡았다. 매회 생동감 넘치는 표정과 더불어 안정적인 연기로 극에 녹아들었다. 무엇보다 구수한 사투리로 재미도 더했다.

배정남은 30일 ‘미스터 션샤인’ 종영을 앞두고 “좋은 이들과 함께해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평생 잊지 못할 행복한 시간이었다. 그만큼 뜻깊고, 끝난다고 하니 시원섭섭하다”고 덧붙였다.

일식(김병철)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실제로도 화기애애했다. 촬영 현장에서 편하게 해주셔서 자연스럽게 연기했고, 같이할 수 있어 복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시청자들이 춘식이를 좋게 봐주고 사랑해주셔서 더 힘이 났다”며 “촬영 전부터 장난도 많이 치면서 춘식이 특유의 밝음을 끌어올리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의병 가담 신’을 꼽았다. 배정남은 “사실 모든 순간이 다 좋았다. 하나를 뽑자면 예전 추노꾼 복장을 하고 의병으로 들어선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촬영 당시 서 있는데도 뭉클하고, 소름이 돋을 정도였다”고 밝혔다.

배정남은 “4계절을 촬영한 것도, 이렇게 많은 배우들과 함께한 것도 처음이다. 연기뿐만 아니라 다양한 것을 배운 작품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