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말’ 종영] 이시아는 남상미가 돼야만 했을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방송 화면 캡처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이하 ‘그녀말’)에서 남상미는 가정폭력범 남편인 조현재로부터 벗어나 김재원과 결혼을 약속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재벌가 안주인이 되려 온갖 술수로 남상미를 괴롭혔던 한은정은 수감돼 자신의 죄를 반성했다.

지난 29일 종영한 ‘그녀말’에서 지은한(남상미)은 강찬기(조현재)와 정수진(한은정)에게 두 사람의 불륜 행각이 담긴 영상을 보여주며 “언론에 터트리겠다”고 협박했다. 한강우(김재원)는 자신이 피해를 입을 수도 있는 뉴스를 제보하며 남상미의 복수를 도왔다. 이 때문에 화가 난 은한은 찬기와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당신 때문에 강우 씨가 파렴치한 의사가 됐다”며 와인을 찬기의 머리 위에 부었다. 집에 돌아온 찬기는 은한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자살극을 벌였지만 은한은 계략에 넘어가지 않았다.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방송 화면 캡처

정수진은 강찬기와 민자영 회장(이미숙)에게 이 집의 며느리가 돼서 재벌가에 입성하고 싶다는 진짜 속내를 드러냈다. 강찬기는 은한에게 그랬던 것처럼 정수진을 폭행하며 “내 아내가 되려면 이것도 받아들여라”고 했다. 그 모습을 본 민 회장은 아들이 제대로 살길 바라는 마음에서 은한에게 폭행 동영상을 공개하라고 말했다. 영상이 퍼지자 찬기는 투신자살하려 했지만 은한의 설득으로 마음을 돌렸다.

은한은 작가가 됐고 강우와 결혼을 약속했다. 강우를 짝사랑하며 쫓아다니던 채영(양진성)은 강우가 자신을 사랑하지 않을 거라는 사실을 깨닫고 아들과 함께 떠났다. 찬기는 가정폭력 상담 치료를 받았다. 은한을 쫓아내려 살인 미수까지 저지른 수진은 감옥에서 자신의 죄를 뉘우쳤다.

사진=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방송 화면 캡처

‘그녀말’은 가정폭력범 남편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성형수술을 한 은한이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 다시 기억을 찾기 위해 분투하는 이야기였다. 은한이 성형수술을 한 이유가 가정폭력 때문이었다는 사실을 중후반까지 드라마의 미스터리 요소로 끌고 나가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가정폭력의 문제를 돌아보게 했다는 점은 이 드라마의 순기능이겠지만 은한이 굳이 성형을 해서 얼굴을 바꿔야 했느냐에 의문점이 남는다. 은한의 행보를 살펴보면 성형을 하지 않아도 ‘본래의 자신을 찾아가는 일’에는 큰 문제가 없어 보였기 때문이다. 남편의 본모습을 까발리고 본래의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바뀐 얼굴’로 특별히 한 것이 있다면 전개는 좀 더 탄탄했을 것이고 소재의 재미는 더 살아났을 것이다.

이외에도 극 중 발생한 일들의 개연성이 부족해 전개가 허술해 보였다. 또한 은한의 가족이나 찬기의 회사 사람들, 강우 주변인들 등 캐릭터 활용이 아쉽다. 채영이 아이를 데려와선 강우의 아들이라고 하거나, 은한의 동생과 엄마는 답답할 만큼 은한에게 도움이 되지 못하고 우유부단했다. 은한이 기억을 찾고 찬기와 수진의 악행이 드러나는 과정에서 조연 캐릭터들의 역할이 구체적이고 섬세했다면 더 입체적인 스토리가 완성됐을 것이다. 하지만 은한의 성형 전 모습으로 특별출연한 이시아는 풍부한 감정 표현과 짧았지만 강렬한 액션 장면 등 이번 드라마에서 하드캐리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