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이병헌·유연석, 김태리·김민정 구출…피범벅 ‘큰 부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스터 션샤인’/ 사진=tvN 방송화면

tvN 토일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과 유연석이 김태리와 김민정을 구출했다.

29일 방송된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글로리 호텔이 폭발했다. 쿠도 히나(김민정)가 철저하게 계획한 것으로 고애신(김태리)이 함께했다.

이날 고애신은 폭탄 심지에 총을 쏴 불을 붙였다. 글로리 호텔은 폭발했고, 탈출하던 고애신과 히나는 파편들과 함께 튕겨 나갔다.

이를 본 유진(이병헌)과 동매(유연석)가 황급히 뛰어갔고, 피범벅이 돼 정신을 잃은 히나를 먼저 발견했다. 동매는 유진에게 “다른 여인도 꼭 찾아라”라며 히나를 업고 뛰었다.

잠시후 유진도 애신을 발견했다. 두 사람은 다행히 목숨을 잃지 않았다. 하지만 큰 부상을 입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