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박성광 매니저, 강제 치과行 ‘망연자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지적 참견시점’/ 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박성광 매니저가 멘붕에 빠졌다.

오늘(29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22회에서는 공포의 치과 진료를 받는 병아리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성광이 매니저를 위해 몰래 치과 진료 예약을 잡았다. 매니저는 “와버렸어.. .와버렸다”라며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박성광과 매니저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치과로 향하는 버튼을 두고 깨알 신경전까지 벌였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진료실 입구에서 한 발짝도 떼지 못하고 우두커니 선 매니저의 뒷모습이 포착됐다. 이는 상담만 받는 줄 알았던 매니저가 진료실로 안내를 받자 크게 당황한 모습이 담긴 것.

간호사의 팔에 붙잡혀 진료실로 끌려가는 듯한 매니저의 모습은 보는 안타까움과 웃음을 동시에 유발한다. 과연 그녀가 무사히 진료를 받을 수 있을까.

진료 의자에 앉은 매니저는 점점 다가오는 두려움에 박성광을 애타게 찾았다. 박성광은 그녀의 곁에 찰싹 붙어 1일 보호자로 변신했다. 든든하고 다정한 면모를 뽐냈다고 전해져 기대를 끌어올린다.

또한 박성광이 갑작스럽게 매니저의 치과 진료 예약을 한 이유와 진료만큼이나 예상치 못한 만남도 공개될 예정이다. 오후 11시 5분 방송.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