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제훈, 돌발상황…놀라운 비밀이 공개된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여우각시별’ 이제훈/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의 이제훈이 돌발상황에 당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10월 1일 처음 방송되는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 /제작 삼화네트웍스&김종학프로덕션)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차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이제훈은 공항공사의 엘리트 신입사원이자 특별한 비밀을 숨긴 채 사는 ‘미스터리남’ 이수연 역을 맡았다. 공항에서 최대한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게 조용히 일하고자 하지만, 입사 1년차 한여름(채수빈)과 같은 팀으로 엮이게 되면서 자꾸만 크고 작은 일에 휘말리게 된다. 사람들을 의도적으로 회피하는 ‘자발적 아웃사이더’의 모습에서, 한여름에게 빠져들며 변화하는 모습으로 올 가을 여심 접수를 예고한다.

이와 관련 이수연이 평소 보여주던 기계적인 면모와는 달리 사람들 앞에서 크게 당황하는 현장이 포착됐다. 청소 카트와 정면충돌한 이수연이 널브러진 청소 용품을 눈으로 확인한 후 주변의 눈치를 보는 장면. 갈 곳 잃은 눈빛과 손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어색하고 무안한 표정과 함께 먼 산을 바라보는 모습이 왠지 모를 ‘웃픈’ 감정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자신의 정체를 어떻게든 숨기고픈 이수연은 청소 카트 충돌로 인해 많은 사람들 앞에서 예상치 못한 능력을 드러내는 돌발 상황을 마주했다. 천하의 이수연도 당황하게 만든 사건은 무엇일지, 아직 드러나지 않은 이수연의 ‘특급 비밀’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촬영 현장에서 이제훈은 기존 이수연 캐릭터에서 보여주던 무덤덤한 모습과는 사뭇 다른, 본능적인 감정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연기를 보여주며 “역시 이제훈”이라는 칭찬을 이끌어냈다. 디테일한 표정 연기와 손끝으로 바짓단을 잡아 올리는 제스처 등 남다른 표현력을 발휘한 이제훈은 단번에 ‘OK’ 사인을 받은 후 특유의 ‘소년 미소’를 지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했다.

제작진은 “첫 방송에서 공개되는 이수연의 놀라운 비밀이 신선한 충격을 줄 것”이라며 “평범해 보이는 일상 속, 비범함을 감추고 있는 ‘미스터리 능력자’ 이수연 역으로 분한 이제훈의 차원이 다른 연기가 매 신마다 감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올 가을 많은 ‘수연앓이’를 일으킬 이제훈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여우각시별’은 오는 10월 1일 오후 10시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