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말’ 지은 “선물 같았던 작품…행복했다” 종영 소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지은/ 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SBS 주말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의 지은이 28일 마지막 촬영 모습과 함께 진심 어린 종영소감을 전했다.

지은은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서 사건의 중심인 은한(남상미 분)과 찬기(조현재 분)의 저택에서 일하는 밝고 활달한 성격의 도우미 ‘심은정’ 역으로 극의 활력을 더했다.

특히 은한이 기억을 잃고 도우미로 일하던 시절부터 알게 모르게 힘이 되어주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지은은 SBS ‘달콤한 원수’로 눈도장을 찍고 올해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을 통해 처음으로 미니시리즈에 도전해 상큼발랄한 열연으로 호평을 받았다. 그는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를 통해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저에게 정말 선물과도 같았던 작품”이라며 “너무나 좋은 기회를 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현장에서 따뜻하게 이끌어주신 남상미 선배님과 별채 대장님 정영주 선배님을 비롯한 선배님들 정말 감사드린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은은 “그녀말과 함께해서 행복했어요. 지켜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라고 정성껏 적은 친필 메시지를 들고 특유의 보조개 미소를 짓고 있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29일 오후 9시 5분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