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이동건, 야망 가득 공항 패션…강렬한 첫 등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여우각시별’ 이동건/ 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의 이동건이 남다른 공항 패션으로 강렬한 첫 등장을 알린다.

이동건은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 /제작 삼화네트웍스&김종학프로덕션)에서 인천공항공사 운영기획팀장 서인우 역을 맡아 누구보다 빠른 출세 가도를 달리는 ‘젊은 실세’ 역할을 소화한다. 속을 간파할 수 없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유연한 위트와 서슬 퍼런 긴장감을 동시에 불어넣을 전망이다.

일터에서 완벽한 ‘슈트 핏’을 자랑하는 서인우가 캐주얼한 모습의 반전 비주얼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베이지색 트렌치코트와 블랙 슬랙스, 깨끗하게 정돈된 구두로 심플하고도 고급스러운 가을 공항 패션을 완성한 것.

무엇보다 서인우는 편안해 보이는 옷차림과 달리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당당한 걸음걸이로 범상치 않은 포스를 보이고 있다. 서인우의 컴백 후 공항공사 내부의 대대적 지각변동을 예감하게 한다. 과연 ‘두 얼굴의 야망남’ 서인우가 한국으로 돌아온 이유는 무엇인지, 도착 직후 처음 만난 인물은 누구인지, 그를 둘러싼 비밀스러운 전개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동건은 ‘여우각시별’ 첫 촬영 날 가을 분위기에 맞춰 준비한 공항 패션을 찰떡같이 소화하는데 이어, 결코 긴장을 늦추지 않는 표정과 자세로 서인우만의 강력한 카리스마를 표현했다. 출입국심사대 직원과 익숙한 눈인사를 나누는 디테일한 연기와 함께 출국장을 나온 후 누군가와 어깨를 스치는 장면까지 물 흐르듯 소화하며, 서인우 그 자체의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은 “‘원조 여심저격수’ 이동건의 첫 등장에 스태프들 모두가 술렁일 정도로 임팩트가 대단했다”며 “전작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서인우 캐릭터에 당위성을 더할 이동건의 자신감 넘치는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차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오는 10월 1일(월)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