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윤상부터 이달의소녀 희진까지…추리력 ‘폭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복면가왕’/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 새로운 복면 가수 8인이 4연승에 성공하며 ‘동막골 소녀’에 맞선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는 가수 겸 작곡가 윤상, 5연승 가왕 ‘레드마우스’ 선우정아, 래퍼 슬리피와 한해 그리고 신예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희진이 연예인 판정단으로 활약한다.

특히 윤상, 선우정아의 활약이 돋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두 사람은 프로페셔널한 음악인의 시선으로 복면 가수 추리에 임했다. 이들은 “전문 가수가 아니라면 보기 힘든 발성 컨트롤이다”, “남들과 어우러지는 방법을 아는 목소리다” 등의 발언을 이어가며 목소리, 음정, 발성 등 세밀한 관찰력으로 ‘음악 고수’다운 모습을 선보였다.

힙합계와 예능에서 종횡무진하는 슬리피와 한해는 래퍼 특유의 ‘Swag’로 저돌적인 추리를 이어갔으나 매 라운드 의견이 엇갈려 웃음을 자아냈다. 과연 두 래퍼 중 누구의 추리가 더 적중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외에도 떠오르는 걸그룹 이달의 소녀 희진은 신예임에도 불구하고 의욕적이고 당찬 추리로 아이돌 감별에 나섰다.

‘복면가왕’은 30일 오후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