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송하율, 오늘(29일) 결혼 “평생 갚으면서 살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동현-송하율 웨딩사진/ 사진제공=본부이엔티

UFC선수 김동현이 오늘(29일) 6살 연하의 신부 송하율과 서울 모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이날 결혼식에는 하객 6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방송인 붐과 개그맨 문세윤이 사회를 맡았으며 한해,강남,그렉이 축가를 부른다.

오늘(29일) 결혼식을 올리는 김동현-송하율/ 사진제공=본부이엔티

공개된 웨딩사진에서 두 사람은 행복에 가득한 미소로 화답하고 있다.

김동현선수는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셨다. 감사드린다. 한분한분께 감사한 마음으로 평생 갚으면서 살겠다” 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동현과 송하율은 10년간 교제한 끝에 결혼에 골인했다. 식을 올리기 전 혼인신고를 마쳤다. 앞서 예능 프로그램 ‘백년손님’ ‘놀라운 토요일’에서 결혼을 발표했으며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해 알콩달콩한 일상을 공개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