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봉태규 가족 막내 ‘본비’ 첫 등장…동생바보 시하 ‘의젓’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진제공=KBS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 봉태규 가족의 막내 본비가 처음으로 등장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슈돌’ 245회는 ‘너의 오늘은 하루 종일 맑음’이라는 부제로 펼쳐진다. 이날 시하는 봉태규 아빠, 박원지 엄마, 동생 본비와 하와이로 여행을 떠난다. 봉봉가족의 달콤살벌한 하와이 여행기가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 속 본비는 초롱초롱 눈을 빛내며 오빠 시하를 바라보는가 하면 앙증맞게 하품을 하고 있다. 본비와 시하가 서로를 마주 보며 미소 짓고 있는 모습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물들인다.

본비는 지난 5월 21일에 태어난 꼬물이로 등장과 동시에 방긋방긋 예쁘게 미소 지으며 모두에게 심쿵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시하는 동생 본비 옆에서 한층 더 늠름해진 모습으로 의젓하게 행동해 흐뭇한 미소를 짓게 했다고.

오빠가 된 시하는 본비의 쪽쪽이를 야무지게 챙겨주는가 하면 동생의 손을 꼭 잡아주고 쓰다듬어 주는 등 애정을 뿜뿜 했다고 한다.  서로를 똑 닮은 시하-본비 남매는 얼마나 사랑스러운 케미를 보여줄까.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가 수직 상승한다.

‘슈돌’ 245회는 30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