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무살은 처음이라’ 김소현, 사랑스러운 매력…인간미 ‘뿜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스무살은 처음이라’ 김소현/ 사진제공=이앤티스토리

배우 김소현이 라이프타임 채널 신규 웹예능 ‘스무살은 처음이라’에서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처음 방송된 ‘스무살은 처음이라’ 1화에서 나홀로 첫 미국 여행을 위해 짐싸기에 도전한 김소현은 시작부터 수난을 겪었다. 여행에 필요 없는 줄넘기를 챙기거나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 수많은 지압용 마사지 기구들을 넣으며 엉뚱함을 뽐냈다. 이내 도와 달라며 울부짖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여행을 위해 다양한 정보를 담은 스크랩북까지 직접 준비하는가 하면, 차 안에서도 쉴 틈 없이 버킷리스트를 체크하는 등 꼼꼼한 면모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소현은 미국에 도착한 뒤 시종 걱정과 설렘이 뒤섞인 표정을 짓고, 처음 보는 풍경에 마냥 신기해하는 등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었다.

‘스무살은 처음이라’는 스무살이 된 김소현의 설렘 가득한 여행기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 금요일 라이프타임의 유튜브, 페이스북, 네이버TV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