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이유리·송창의, 한강 밀회…정체불명 ‘서류봉투’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숨바꼭질’ 이유리-송창의/ 사진제공=MBC

MBC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숨바꼭질’의 이유리와 송창의가 한강에서 만났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숨바꼭질’이 입소문에 힘입어 매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주말 안방극장 점령에 나선 가운데 17-20회 방송을 앞두고 이유리와 송창의의 애틋한 투샷이 공개됐다.

스틸 속에는 사람들의 눈을 피해 한강에서 밀회를 하고 있는 이유리와 송창의의 만남이 담겨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유리와 송창의는 서로의 눈길을 피하지 않은 채 애틋함이 느껴지는 아이 컨택을 나누고 있다. 하지만 두 사람의 표정에서는 왠지 모를 걱정스러움도 한껏 묻어나고 있어 더욱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유리는 심각한 표정과 함께 정체불명의 서류 봉투를 송창의에게 건네고 있어 그 안에 어떤 것이 담겨있는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는 이유리와 그런 그녀를 듬직하고 자상한 남성미로 감싸주는 듯 보이는 송창의의 모습에서 애절함이 고스란히 느껴져 더욱 눈길을 끈다. 특히 극 중에서 이유리가 위기에 닥칠 때마다 송창의가 흑기사처럼 나타나 구해줬기 때문에 이번에도 그녀에게 생긴 위험을 모면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지 기대감을 높인다.

지난 13-16회에서 민채린(이유리)은 차은혁(송창의)과 결혼을 하려고 했던 상대가 하연주(엄현경)였음을 알게 됐다. 이후 민채린은 차은혁을 찾아가 분노를 쏟아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를 거부할 수 없음을 인정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높아졌다.

‘숨바꼭질’은 오늘(29일) 오후 8시 45분에 17-20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