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양희은·양희경 자매, 중국 샤넌서 ‘고품격 먹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틀트립’ 양희은-양희경/ 사진제공=KBS

식도락에 일가견이 있는 양희은-양희경 자매가 KBS2 ‘배틀트립’에서 고품격 먹방을 예고했다.

오늘(29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자매 여행 특집’으로 꾸며진다. 진짜 자매 양희은-양희경과 친자매보다 더 가까운 러블리즈 미주-지수가 출연해 여행 설계 배틀을 펼친다.

이번 양희은-양희경 자매의 ‘뜻밖의 선물’ 투어가 공개된다. 특히 연예계 소문난 미식가 자매인 두 사람이 로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식당부터 색다른 매력의 퓨전 음식점, 야시장 먹거리까지 중국 샤넌의 먹거리를 섭렵해 눈길을 끈다.

양희은은 입맛에 딱 맞는 음식 앞에서 투머치토커로 변신한다. 그는 “충청도에서 먹었던 어리굴젓의 맛”이라며 감탄하는가 하면, 마치 라디오 사연을 읽듯 리드미컬한 말투로 음식의 맛을 표현해 VCR을 보는 방청객의 침을 꼴깍 삼키게 했다. 또한 양희은은 예술작품 같은 음식과 달달한 디저트에 “이건 젊은 애들처럼 찍어야 해”라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음식 촬영에 몰두했다.

양희경은 “여행 중 제일 행복한 건 내입에 쏙 맞는 음식 만났을 때”라며 남다른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음식 앞에서 세상 행복한 미소를 짓는 모습이 포착돼 그가 먹는 음식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양자매의 거침없는 손가락 신공에 스튜디오는 일순간 웃음바다가 됐다고.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손가락으로 메뉴판을 콕콕 가리키며 전광석화와 같이 주문을 완료한 것. 맛있는 음식 앞에서 하나가 된 ‘극과 극’ 양자매의 모습에 김숙은 엄지를 추켜세웠다는 후문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