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짠오피스’ 이청아∙송재희∙송원석, ‘맛집 드라마’로 직장인 저격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송재희,이청아,송원석,단짠오피스

MBC에브리원 드라마 ‘단짠 오피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송재희(왼쪽부터), 이청아, 송원석./이승현 기자 lsh87@

싱글 직장인을 위한 ‘맛집 탐방’ 드라마가 찾아온다. MBC에브리원의 새 금요드라마 ‘단짠오피스’이다. 먹방과 함께 직장인의 애환을 담는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단짠오피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연을 맡은 이청아, 송재희, 송원석, 이현주 PD가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단짠오피스’는 직장인 맛집 탐방 드라마다. 지난 5월 2부작 파일럿으로 방영된 이후 이청아가 주연을 맡아 정규 편성됐다. 30대 싱글 여성 도은수(이청아)가 직장에서 겪는 에피소드를 실제 맛집의 음식들과 함께 풀어낼 예정이다. 방송에 앞서 일본 미디어 회사 클록웤스(KLOCKWORX)에 선판매되기도 했다.

이현주PD,단짠오피스

MBC에브리원 드라마 ‘단짠 오피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현주 PD./이승현 기자 lsh87@

연출을 맡은 이현주 PD는 “파일럿 때부터 새로운 기획을 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단짠’이기도 하지만 ‘오피스’에도 맞춰야 했다”며 “파일럿 당시 ‘먹는 그림’이 풍성해야 한다고 느껴 이번에 보충했다. 실제 직장에 대한 이야기도 좀 더 녹여내야겠다고 생각해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가 실제 맛집을 주로 담은 만큼 식당 섭외에도 신경을 썼다. 이 PD는 “식당을 섭외하기 위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았다. 특히 지역 주민의 의견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 1차로는 내가 손님으로 나서 식당을 방문했다. 30대 여성이 주인공이기 때문에 그 점에 집중해서 파악했다”고 말했다. 이어 “2차로는 작가님과 함께 가서 상의했고, 오너 셰프도 철저하게 인터뷰를 했다. 각각의 메뉴에 대한 이야기를 극에 최대한 반영시키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또 “파일럿 때보다 식당 자체를 다각화시켰고, 이야기 속에서 개연성의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쏟아지는 먹방 콘텐츠와의 차별화도 자신했다. 이 PD는 “‘먹방 콘텐츠’가 인기가 있는 데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드라마는 ‘직장’을 살린 것도 차별점이다. 또 실제 맛집을 섭외할 때도 절대 협찬을 받지 않았다. 철저하게 분석했고 다른 콘텐츠와 충분한 차별화가 된다”고 강조했다.

MBC에브리원 ‘단짠오피스’의 주연 배우 이청아./이승현 기자 lsh87@

이청아는 9년 차 직장인 도은수를 연기한다. 도은수는 치열하게 살면서도 맛있는 한 끼 식사의 여유를 즐기는 인물이다. 이청아는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드라마의 멋진 기획에 끌렸다”며 “먹방 드라마이기도 하지만 ‘감정’을 먹방에 녹여낸다는 점이 매력 있었다”고 했다. 이어 “직장이라는 공간도 의미가 있다. 친구들이 평소에 하는 회사 이야기들이 뼈가 되고 살이 됐다. 내 친구들이 하는 이야기가 ‘정말 실제 직장에서 많이 일어나는 일’이었다는 걸 다시 깨닫게 됐다. 회마다 도은수가 느끼는 감정들이 맛과 음식으로 풀린다. 그 회의 감정을 살려서 연기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먹방 연기의 팁도 전했다. 그는 ‘고독한 미식가’에 출연하는 마츠시게 유타카의 인터뷰를 참고했다며 “그 분이 ‘가장 큰 반찬은 배고픔이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촬영 전에는 먹지 않는다”고 했다. 또 “드라마에서 음식이 나오면 먹고 싶은 데 실제로는 없을 때가 많지 않으냐. 그런 점이 우리 드라마에서는 보완될 것”이라고 말했다.

MBC에브리원 드라마 ‘단짠 오피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송원석, 송재희./이승현 기자 lsh87@

송재희는 ‘단짠오피스’ 파일럿에 이어 능력있는 유웅재 차장 역을 맡는다. 그는 “‘단짠오피스’에서 가장 현실적이고, 매력있고 즐거운 유웅재 역을 맡았다. 엄청 열심히 찍고 있다. 오늘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보다 훨씬 재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원석은 얼굴과 능력이 출중한 연하남 이지용 역을 맡는다. 어느 순간부터 직장 상사 도은수에게서 색다른 매력을 느끼고 새로운 감정에 눈뜨게 되는 인물이다. 송원석은 “캐릭터가 내 모습과 50퍼센트 정도 비슷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청아는 “내 동생이 야근하고 주말에 일을 할 때 ‘그러지 말고 개인시간을 달라고 하라’고 말했는데 이제는 그게 얼마나 말도 안되는 소리인지 알게 됐다”며 “‘오늘 내가 회사에서 겪었던 일’ ‘어제 우리 부장님이 나에게 했던 말’을 떠올리면서 보면 공감이 될 것 같다. 그런 설움과 애환을 끝에는 먹방으로 해소시켜 준다”고 귀띔했다.

‘단짠오피스’는 28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