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강다니엘도 사랑한 ‘런닝맨’, 독보적 조회수+SNS 언급량…핫 예능 입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포스터/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이 화제성 부문에서 뛰어난 성적을 과시하고 있다.

‘런닝맨’은 N 포털 사이트에서 한 회 평균 VOD 조회수 80~100만뷰를 꾸준히 기록하고 있다. 매주 월요일 P VOD 사이트 다시보기 예능 부문 1위를 유지하며, 한 화제성 조사 기관에서 발표한 비드라마 부문 화제성 순위(9월 둘째주 기준) TOP 5를 차지했다.

높은 화제성을 비롯해 방송 및 SNS 언급량도 독보적이다. 배우 조인성은 가장 즐겨보는 예능 프로그램 중 하나로 ‘런닝맨’을 꼽았으며, 배우 장혁은 한 토크쇼에서 “김종국 때문에 ‘런닝맨’에서 코로 페트병을 불었다”고 말해 화제가 됐다. 일요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 핫 러브라인을 형성 중인 김종국과 홍진영은 ‘런닝맨’에서 먼저 주목받은 케이스였다.

이밖에 ‘런닝맨’은 아이돌들이 가장 많이 언급하는 프로그램이다. 워너원 강다니엘은 지난해 한 시상식에서 “다시 ‘런닝맨’에 출연하고 싶다”고 말하는가 하면, 에이핑크는 지석진이 진행하는 라디오에 출연해 “‘런닝맨’에 꼭 불러달라”며 출연 요청을 하기도 했다. 또 모모랜드와 에이프릴, 우주소녀 성소, 김동한, CLC, 오마이걸 효정 등도 인터뷰를 통해 ‘꼭 출연하고 싶은 예능’으로 ‘런닝맨’을 꼽았다.

오는 30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런닝맨’은 지난주 게임에서 패배한 유재석, 지석진의 기상천외한 벌칙 투어와 우승자 멤버들의 달콤한 휴가 레이스가 펼쳐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