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파파’, 장혁이 그릴 ‘몰락한 중년 가장史’…진부함 뚫고 흥행할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드파파,제작발표회

MBC ‘배드파파’ 제작발표회의 진창규 PD(왼쪽부터), 하준, 김재경, 신은수, 손여은, 장혁./이승현 기자 lsh87@

또 하나의 ‘짠내 나는 가장 이야기’가 찾아온다. MBC 새 월화 드라마 ‘배드파파'(극본 김성민, 연출 진창규)다.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배드파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주연을 맡은 배우 장혁, 손여은, 신은수, 하준, 레인보우 출신 배우 김재경과 진창규 PD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배드파파’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기로 결심한 가장의 인생을 액션, 판타지와 함께 담는 드라마다. MBC 드라마 ‘투깝스’와 ‘역적’을 공동 연출한 진창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MBC ‘배드파파’ 제작발표회의 손여은(왼쪽부터), 신은수, 장혁/이승현 기자 lsh87@

이날 진창규 PD는 “나락으로 떨어진 중년 가장이 아내와 딸을 위해 돈을 벌기 위해 어떤 결심을 하는 이야기다. 우연히 손에 닿은 신약의 효과로 자신이 갖고 싶었던 것을 쟁취해 가게 된다”고 줄거리를 소개했다.

진 PD는 “극 중 신약이 위험하긴 하지만 지철은 몸의 특성 때문에 그것을 이겨낼 수 있는 인물이라는 설정이다. 사회 현실을 그대로 나타내기보다는 설정 안에서 움직이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가족에 방점이 찍히기는 하지만 다양한 장르들이 더해져 전혀 지루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 “16부까지 ‘퀄리티’가 떨어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장혁,배드파파

MBC ‘배드파파’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장혁./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장혁은 스스로 나쁜 아빠가 되어버렸다고 자조하는 몰락한 가장이자 복서 유지철 역할을 맡았다. 한 사건을 계기로 ‘국민 영웅’에서 무기력한 가장이 되는 인물이다. 장혁은 “세계 챔피언 출신이지만 현실에 허덕이며 살아가는 가장 역을 맡는다. 우연히 임상 실험을 하고 있는 약을 알게 돼 이를 바탕으로 재기를 꿈꾸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약간의 히어로물 성격을 띠고 있는 것은 맞지만 생활적인 공감대가 많이 담긴다. SF적인 부분도 부담스럽지 않게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장혁은 이번 드라마에서 액션을 선보인다. 그는 “무술을 따로 준비했다기보다는 평소 하던 운동들이다. 액션 비주얼이 우리 드라마에서 중요하기도 하지만, 액션을 통해서 사람들이 어떻게 역경을 이겨내는지에 집중했다. 인물의 감정에 더 집중하고, 그걸 액션에 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여은,배드파파

MBC ‘배드파파’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손여은./이승현 기자 lsh87@

손여은은 글쓰기에 타고난 재능이 있지만 유지철과 결혼한 이후 생계를 위해 안마의자 판매원이 되는 최선주 역을 맡는다. 낮에는 알바를 하고 밤에는 글을 쓰며 분투할 예정. 손여은은 “아침에 일어나서 설거지를 대신해주는 알바부터 의자 판매까지 다양한 알바를 한다. 집에 와도 아무도 설거지를 안 해서 직접 치워야 한다”며 “최선주는 남편을 사랑하고 가정을 지키려고 하기 때문에 생활고를 견딘다. ’견딘다’는 표현을 넘어서 ‘가족애’가 있다. 지철이 재기하면서 변화하는 선주의 감정들도 기대해 달라”고 했다

신은수는 유지철의 딸이자 17세 댄스 유튜버 유영선을 연기한다. “(유영선은) 딱히 잘하는 것도 없고 하고 싶은 것도 없지만 춤에 대한 열정이 있어서 꿈을 키워나가는 역할이다. 아빠를 가장 믿어주고 사랑해주는 츤데레 같은 역할”이라고 말했다.

MBC ‘배드파파’ 제작발표회의 하준./이승현 기자 lsh87@

하준은 최선주를 짝사랑했던 격투기 챔피언 이민우 역을 맡았다. “지철과 라이벌 관계였던 인물이다. 겉으로는 화려해보이지만 내면은 공허한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또한 “한마디로 말하자면 (선주의) 가정을 깨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캐릭터”라고 말했다.

액션에 대해서도 “준비를 위해 한 달반이라는 시간이 주어졌다. 3개월 전부터 주짓수나 무에타이 등은 수련하고 있었는데 추가로 장혁 형이 다니는 복싱도 다니면서 하루 6~7시간 운동했다. 지칠 때까지 운동을 해서 민우라는 캐릭터를 만들어내려고 했다. 운동을 그렇게 하니까 매일 아픈 곳이 달라지더라. 샤워를 하다가 울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지금의 민우 캐릭터가 있겠구나 하고 생각했다. 보람있게 연기했다”고 했다.

김재경,배드파파

MBC ‘배드파파’ 제작발표회의 김재경/이승현 기자 lsh87@

김재경은 지철이 불미스러운 일로 경찰을 떠나기 전 그와 파트너였던 광역 수사대 형사 차지우 역을 맡는다. “‘광수대’ 에이스로 특급 승진을 한 형사 역이다. 자신의 아버지와 함께 지철을 매우 존경하는 인물이다. 좋은 딸과 좋은 인간 사이에서 갈등을 하게 된다”고 귀띔했다. 또한 그는 “‘이전 작품에서는 극 중 잠깐 있다가 사라지는 역할이 많았다. 제작발표회 현장에 와서 직접 이야기를 하고, 감독님과도 많이 얘기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진 PD는 “우리 드라마는 몰락한 가장 이야기에서 나아가 어떻게 이것을 판타지로 풀어낼지도 관전포인트다. 동시간대 경쟁 드라마가 많은데 가장 장르적인 드라마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혁은 “시청률이 참 중요하더라. 월요일에 ‘가요무대’를 이기고 싶다. 그게 참 어렵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드파파’는 오는 10월 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