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주말에 뭐 할까?”…4인 4색 김숙·라미란·장윤주·이세영이 뭉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세영(왼쪽부터), 코미디언 김숙, 배우 라미란, 모델 장윤주. / 제공=CJENM

“저에게는 ‘인간 개조 프로젝트’예요. 쉬는 날은 누워만 있는 사람인데, 밖으로 끌어내준 프로그램입니다.”

배우 라미란의 말이다. 그는 28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주말사용설명서’의 제작발표회에서 “사실 나와는 맞지 않는 방송이지만, 중독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주말사용설명서’는 한 번쯤 따라 하고 싶은 주말 계획을 제안하는 프로그램이다. 라미란을 비롯해 코미디언 김숙과 모델 장윤주, 배우 이세영 등이 호흡을 맞춘다. 첫 방송은 오는 30일 오후 6시 10분이다. tvN에서도 주말 황금 시간대에 예능을 편성하며 시청자들과 적극 소통에 나선다.

라미란과 김숙은 KBS2 예능프로그램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통해 호흡을 맞췄기 때문에 시청자들에게도 익숙하지만, 이세영과 장윤주 조합은 신선하다. 이에 대해 김인하 PD는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건 출연자들의 관계이다. 호기심이 강한 김숙과 주말을 함께 보내면 재미있을 것 같아서 가장 먼저 떠올렸다. 라미란은 처음에는 싫은 듯 하다가 뭐든 걸 다 잘한다. 다재다능하다. 장윤주는 앞서 tvN 예능프로그램 ‘신혼일기’를 통해 처음 만났는데, 그 방송에서 보여주지 못한 흥과 열정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세영은 내공과 강단이 있는 막내 역할로 딱 어울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PD는 “라미란, 김숙은 친한 사이지만 다른 이들은 ‘주말사용설명서’에서 처음 만났다. 첫 회를 보면 네 사람의 어색함이 묻어난다. 회를 거듭할수록 우정을 쌓고 하나의 그룹처럼 돈독해지는 과정도 볼 수 있다”고 귀띔했다. 또한 “출연자에게 주말에 하고 싶은 아이디어를 받고, 제작진도 추천한다. 더 많은 시청자들이 즐길 수 있도록 자세하게 설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미디언 김숙. / 제공=CJENM

김숙은 “장윤주를 만난 지 2주 만에 어떻게 살고,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알게 됐을 정도로 친해졌다. 라미란은 ‘소울 메이트’라고 생각한다. 매주 방송을 통해 만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좋다. 예능인과는 다르게 웃기고, 매력 있다”고 소개했다. 이세영에 대해서는 “엉뚱한 게 매력이다. 실제 모습도 귀엽고 앙증맞다”고 애정을 표했다.

“김숙이 한다고 해서 출연하기로 했다”는 라미란은 “촬영 초반에는 ‘우리 뭐 하는 거야?’라는 말을 계속했다. 쉴 때는 쉬어야 한다는 주의여서 이 프로그램의 취지와는 맞지 않다”며 웃었다. 하지만 이내 “중독됐는지, 촬영 전 ‘어떤 곳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까?’ 기대되고 설렌다”고 털어놨다.

장윤주는 “올해 21년 차 모델”이라면서 “20년 동안 일만 했다. 소소한 일상이 주는 재미를 모르고 살았다. 해변가에서 모래성 쌓는 것도 이 방송을 통해 처음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이들에게는 평범하고 흔한 주말 나들이가 누군가에게는 필요하고 소중한 순간이 된다. 그 지점이 울컥했다”고 설명했다.

김인하 PD는 “주말을 어떻게 보내면 좋을지 고민하는 시청자들에게 누구나 쉽게 시도할 수 있고, 따라 해보고 싶은 요즘 노는 법을 소개한다”면서 “인기 여행지는 물론 위로가 되는 아이템까지, 시청자들이 궁금해할 놀거리가 가득하다”고 기대를 높였다.

김숙 역시 “‘주말에 뭐하면 좋을까?’라는 고민은 물론, 요즘 아이디어 상품 등 새로운 것들이 많이 나오는데 어디서 접해야 할지 모른다. 친한 사람이 알려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 프로그램이 딱 그렇다. 직접 체험하고 솔직한 후기를 알려준다”면서 “무엇보다 각기 다른 성향을 지닌 출연자들의 매력이 돋보이는 프로그램”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