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이세영 “워너원 강다니엘 출연했으면…라미란 위해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세영(왼쪽부터), 코미디언 김숙, 배우 라미란, 모델 장윤주. / 제공=CJENM

배우 이세영이 ‘주말사용설명서’에 출연했으면 하는 연예인으로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을 꼽았다. 28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주말사용설명서’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주말사용설명서’는 한 번쯤 따라 하고 싶은 주말 계획을 제안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30일 베일을 벗으며, 이세영과 배우 라미란과 코미디언 김숙, 모델 장윤주가 뭉쳤다.

연출을 맡은 김인하 PD는 “‘주말’에 초점을 맞춘 방송이다. 어떤 게스트가 오더라도 잘 어우러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세영은 “출연했으면 하는 연예인이 있느냐”는 질문에 “라미란이 행복하고 즐거운 게 좋다. 그런 이유에서 강다니엘이 참여해주면 좋겠다. 재미있는 방송이 될 것”이라고 털어놨다.

김숙 역시 “라미란이 강다니엘의 팬”이라고 덧붙였다.

라미란은 “강다니엘이 바빠서 피곤할 것이다. 시간이 난다면 쉬길 바라기 때문에 출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면서 “어떤 누가 와도 같이 어울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모두 환영”이라고 강조했다.

김숙은 배우 정우성을, 장윤주는 배우 류준열을 각각 초대하고 싶은 손님으로 언급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