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궐’ 이선빈 “촬영 마지막에 가서야 활을 능숙하게 다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선빈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창궐’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이선빈이 영화 ‘창궐’을 통해 활을 처음 배우게 됐다고 밝혔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창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성훈 감독과 배우 현빈, 장동건, 조우진, 정만식, 김의성, 이선빈, 조달환이 참석했다.

이날 이선빈은 “창궐은 전에 했던 액션과 달랐다”며 “이번 영화로 활을 처음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주문했던 건 ‘습관처럼 나오는 활 액션’이었다. 활을 다루는 모습이 자유로워 보였으면 좋겠다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선빈은 “처음 연습할 때는 잘 안 됐는데 영화 마지막에는 잘 쏠 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점점 향상되는 활 쏘기 실력을 느끼며) ‘잘 하고 있다’며 혼자만의 응원을 했다”며 뿌듯해했다.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가 창궐한 조선, 왕자 이청(현빈)과 조선을 장악하려는 김자준(장동건)의 혈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10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