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양희은-양희경vs러블리즈 미주-지수, 케미 터지는 ‘자매’ 여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배틀트립’/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 현실 자매 양희은과 양희경, 그리고 친자매 뺨치는 의자매 러블리즈 미주와 지수가 출격한다.

오는 29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되는 ‘배틀트립’에서는 ‘자매 여행 특집’을 주제로, 양희은∙양희경과 친자매와 러블리즈 미주와 지수가 출연한다. 

양희은과 양희경은 연륜과 경험을 무기로, 미주와 지수는 패기와 젊음을 무기로 여행 설계 배틀을 펼친다. 두 팀은 연령대부터 투어명까지 전혀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

양희은과 양희경은 이미 ‘자매여행의 고수’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자주 함께 여행을 다니는 자매지간이다. 함께 자란만큼 서로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어 더욱 흥미로운 여행이 되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67세인 양희은과 65세인 양희경은 직접 여행 정보를 모아 1박 2일 시니어 자유여행을 떠나 2~30대와는 또 다른 여행의 매력을 보여줬다고 한다. ‘뜻 밖의 선물’이라는 투어명처럼 뜻 밖의 휴가를 알차게 즐기는 ‘양자매’의 모습을 볼 수 있다는 후문.

‘양자매’에 맞서는 러블리즈 미주, 지수는 “저희는 팀에서 흥과 끼를 담당하고 있다”고 밝히며 활력 넘치는 여행을 예고했다. 대만 컨딩으로 떠난 두 사람의 투어명은 ‘난리나 투어’로, 투어명에서 부터 주체 못하는 흥과 20대의 패기를 담아냈다고 한다. 특히 미주는 “둘이 함께 간 여행이 처음이다 보니 너무 설렜다. 우리가 너무 활력이 넘치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며 반전 걱정(?)으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