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주 “소소한 재미 모르고 살았던 20년, 울컥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모델 장윤주. / 제공=CJENM

모델 장윤주가 28일 오전 11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예능프로그램 ‘주말사용설명서’의 제작발표회에서 “21년 차 모델로서, 내내 일만했다”고 털어놨다.

‘주말사용설명서’는 한 번쯤 따라 하고 싶은 주말 계획을 제안하는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오는 30일 오후 6시 10분 처음 방송되며 장윤주를 비롯해 라미란·장윤주·이세영 등이 출연한다.

장윤주는 “20년 동안 매일 포즈를 취하고, 해외를 돌아다니면서 살았다. 소소한 일상이 주는 재미를 모르고 지나왔다”면서 “해변가에서 모래성 쌓는 것도 이 방송을 통해 처음 해봤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에는 평범하고 흔한 주말 나들이가 어떤 사람에게는 필요하고 소중한 순간이 된다. 그 지점이 울컥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방송을 통해 흥 넘치는 모습을 제대로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