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강태오, 베트남 인기부터 관종 고백까지 ‘무한 매력’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3’ 배우 강태오 / 사진=KBS 방송화면

배우 강태오가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엉뚱 매력을 발산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의 ‘내 아이디는 얼굴 천재 특집에 출연한 강태오는 허당 문워크로 첫 등장과 함께 시선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강태오는 엉뚱한 매력으로 재치 있게 에피소드를 풀어냈다베트남 합작 드라마 ‘오늘도 청춘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베트남 프린스로 불릴 정도로 큰 인기를 얻은 강태오는 “주최 측의 초청을 받아 가벼운 마음으로 참가했던 시상식에서 남우 주연상을 받아 너무 놀랐다”고 말해 시선을 집중시켰다또 그는 청와대에서 이뤄진 베트남 정상회담에 초대받았었다며 “식사로 나온 연근마저 영롱해 보였다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나가는 이성을 의식한 나머지 빙판길에서 넘어졌던 일뿐만 아니라 모두의 주목을 받고 싶어 했던 ‘관종이었다는 셀프 디스까지 곁들여 중2병에 걸렸던 학창시절의 일화를 하나씩 공개했다. 강태오는 자신을 좋아했던 여학생들이 ‘당연하지‘ 게임을 하던 모습을 재연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그동안 드라마에서 따뜻하고 다정한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강태오는 ‘해피투게더3’를 통해 엉뚱한 매력과 솔직한 입담으로 또 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한편 영화 ‘명당에서 원경 역으로 스크린 신고식을 치르며 안정적인 연기로 강렬한 첫인상을 남긴 강태오는 현재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